배너이미지 배너이미지 배너이미지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잃어버린 조선의 부적들
입고차수 신규입고
제작 / 출판 고성배 / 더쿠문고
크기 100*210mm
쪽수 320p
판매가 ₩15,000
배송비 ₩3,000 (₩50,000 이상 구매 시 무료)
재고 수량 3개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잃어버린 조선의 부적들 수량증가 수량감소 15000 (  )
총 상품금액 (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이벤트

'부적'이라고 하면 몇 가지 떠오르는 이미지가 있다. 대개 노란 종이에 빨간색 문양이라는 점. 그리고 무속인이 그린다는 것 등이다.

하지만 모든 부적이 그러할까? 과거 조선시대에는 마을과 가정에서 대를 이어 내려오는 부적들이 있었다.

그리고 이 중에는 붉은 글씨가 아니며 누구나 그렸던 부적들도 존재하였다.

이는 부적 자체가 가지는 신력이 있다고 보았기 때문이다. 

이 부적들은 병이 나거나 귀신이 들렸을 때 제작이 되었고 재미난 얼굴, 독특한 도안이 그려져 있기도 한다.

어쩌면 이런 부적의 문양들은 한국의 민간신앙 뿌리와 가장 가깝게 맞닿아 있는 형태들이 아닐까?

 

이런 민간 부적들을 기재한 자료 또한 존재한다.

다만 안타까운 것은 부적을 정리한 자료들이 일제강점기에 일본이 조선의 민간신앙과 부적을 깎아내리기 위해 제작한 자료들이라는 것이다. 

물론 일본이 행한 기록의 취지를 생각하면 화가 나기도 하지만 이런 기록일수록 다시 들여다보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그들이 깎아내리려고 했다면 그것에는 단단한 가치가 있다는 반증일 수도 있으니까.

그래서 더쿠문고에서는 식민사관에 사용되어 일본의 손에 기록되었던 우리나라 조선 민간 부적들을 다시 아카이빙 해보기로 하였다.


 

 

 

 

 



글읽기 권한이 없습니다.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출입을 금합니다!

성인인증 하기

상품사용후기
번호 구매 후기 작성일 조회 평점
1 만족 HIT 2019-10-17 193 5점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

<

  1. 1

>

>>

독립출판의 특성상 재고가 한정되어 있기 때문에 2일 이내로 입금이 되지 않으면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만약 입금이 늦을 경우엔 제게 문자를 주시면 팔지 않고 기다리도록 하겠습니다. ( 010-4907-1870 )


  • 배송업체는 CJ대한통운이며, 주말을 제외한 평일 오후 3시 주문건까지 당일 발송됩니다. (도착까지 1~2일 정도 걸립니다.)

    주문하신 상품이 재고가 없거나 특이사항이 있는 경우 따로 문자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 타 도서로의 교환은 불가
  (자세한 내용은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